상단여백
HOME 경제
과기정통부 국감, 일본 수출규제 극복 방안 등 쟁점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10.02 18:20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앵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극복하기 위한 연구개발 활성화 등이 쟁점으로 다뤄졌습니다.

조국 법무장관과 가족에 대한 인터넷 검색어 논란도 도마위에 올랐습니다.

권송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오늘 오전부터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이 자리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최근 국가적인 관심인 일본 수출 규제 등을 극복하기 위해 국가 연구개발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의 말입니다.

[인서트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근의 보호무역주의와 일본의 수출규제라는 엄중한 상황을 극복하고 국민적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여전히 많은 일이 남아있다는 것을 깊이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한 주요 정책으로는 먼저, 소재·부품·장비 자립역량 확보를 꼽았습니다.

연구개발 과정을 점검해 개선하고, 지난 8월에 수립한 품목별 R&D 대책을 바탕으로 혁신성장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과방위 국감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논란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야당은 “기술적 조작이 의심된다”면서 “특정 목적을 가진 세력이 조직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때문에 1위로 순위가 올라가면 다른 국민도 그대로 믿는 편승효과가 나타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최 장관은 “매크로 조작은 불법이지만 여러 사람이 같이 댓글을 달아서 실시간검색 수가 올라가는 건 의사 표현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여당에서는 5G 기술 개발과 4차산업혁명,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오염수 방류 등과 관련한 과기정통부의 대응 방안 질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BBS뉴스 권송희입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