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최근 5년간 불안장애 환자 354만명…20대 환자 86% 증가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10.02 14:00

불안장애로 치료받은 환자가 최근 5년간 354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정숙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불안장애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343만9천212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도별 진료 인원은 2014년 53만3천619명에서 2015년 55만9천103명, 2016년 60만1천122명, 2017년 63만8천437명, 2018년 69만735명으로 5년간 29.4% 증가했습니다.

올해도 8월까지 누적 진료 인원이 51만6천196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연령대별 증가율은 20대가 86%로 가장 높았고, 10대 47%, 30대 46%였습니다.

또 10만명당 진료 인원은 60대 이상이 15%로 가장 많았습니다.

장 의원은 "10대에서 30대까지 나라를 지탱하는 중심층에서 불안 증상으로 힘들어하고 있지만, 보건복지부는 관련 대책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정신질환 문제는 예방적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