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비동맹 외무장관 회의서 "제재 압박 쓸어버리고 새국면 열겠다"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9.29 09:03

북한이 비동맹운동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에서 "적대세력들의 제재와 압박을 자립자력으로 쓸어버리고 부강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북한 대표단 단장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를 계기로 지난 26일 개최된 비동맹운동 외무장관 회의 연설에서 "도전과 난관이 계속되고 있지만 최강의 국방력으로 사회주의 강국 건설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비동맹운동 회원국들에 대한 간섭과 위협, 침략전쟁이 지속되고 있다며 "조성된 정세는 블록불가담(비동맹)운동이 위력한 반제 자주, 반전 평화 애호 역량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 그 어느 정치세력에도 비할 바 없이 위력한 정치적 집단인 블록불가담 운동이 정치적으로 단결하고 경제적으로 협력하면 국제무대에서 얼마든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