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대입개편, 투명성 확보 '10월 학종 전형 실태조사'..최종안 11월 윤곽서울대 등 13개 주요大..비교과영역-자기소개서 존폐여부 주목
박성용 기자 | 승인 2019.09.27 07:00

 

문재인 대통령의 검토지시로 시작된 대입 제도개편이 학생부 전형의 투명성 강화부터 시작될 전망입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는 학종 전형조사단을 꾸려서 학종비율이 높고 자사고나 특목고 선발이 많은 13개 대학의 실태를 조사한뒤 11월까지 대입제도 개편 최종안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더불어 민주당의 교육 공정성강화 특별위원회 발족식을 겸한 교육부와의 첫 연석회의.

대입제도 개편논의의 첫 단추는 학생부 종합전형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였습니다.

단기와 중장기 과제로 나눠 제도를 개선한다는 방침도 명확히 했습니다.

정부여당은 우선 불공정 논란이 끊이지않는 학생부 전형과 관련해, 선발 비율이 높고, 자사고와 특목고 선발이 많은 주요대학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1.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모의 지위와 재력이 자녀교육의 특혜로 이어지면 공정성이 무너져서 교육의 기본틀이 성립할수가 없습니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학생부 종합전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를 해야될 것 같습니다.“

특히 실태조사가 비교과 영역과 자기소개서 등 학종의 운영실태를 점검하는 조사지만, 입시비리 등이 확인되면 특정감사로 전환할 방침입니다.

인터뷰.2

[네임자막] 김태년 / 민주당 교육 공정강화특위 위원장

"학생부 종합전형이 과도하게 쏠려있는 대학에 대해서는 제도보완을 목적으로 한 실태조사 및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하는 교육부의 보고가 있었습니다. 비교과영역 및 자기소개서의 존폐 및 보완여부 등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입니다."

전체적인 대입제도 개편을 위한 최종안 마련 일정도 조율을 마쳤습니다.

인터뷰3.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신속한 조사와 대책마련을 위해 교육부는 학생부 종합전형 조사단을 즉각 구성하고 '대입제도 투명성 공정성 강화방안'의 최종안을 당 특위 등의 논의를 거쳐 올 11월중에 발표하도록 추진하겠습니다.“

다음달부터 11월까지 앞으로 두달.

교육부 조사단의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등 13개 주요대학에 대한 실태조사와 전국교육감협의회 등 유관기관 과의 논의, 그리고 당정간 최종안 조율까지.

대입제도 개편논의는 숨가쁜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여기에 조사기간, 일부 대학의 입시비리까지 불거질 경우, 대입제도 개편은 문재인 정부의 교육개혁 공약과 맞물려 가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영상취재]최동경 기자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