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조국 장관 첫 강제수사…조 장관, 법무검찰 개혁 ‘속도’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09.23 17:41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나섰습니다. 

반면, 조 장관은 법무.검찰개혁 과제에 대한 국민적 의견을 듣는다며 온라인 창구를 개설하는 등 개혁에 더욱 속도를 붙이고 있습니다.

대검찰청에서 박세라 기자입니다.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가 사상 처음으로 이뤄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 9시쯤 서울 방배동에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구체적인 압수수색 대상과 범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조 장관 본인의 사모펀드 투자 관여 여부와 자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등에 대한 사실 확인 작업으로 보입니다.

앞서 조 장관은 자녀의 서울대 인턴십 증명서 발급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악의적인 보도”라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이어 부인 정경심 교수의 소환 조사도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조 장관 부부를 향한 검찰 수사망은 점점 좁혀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국 장관은 법무·검찰 개혁을 연일 추진해 나가고 있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전 첫 ‘법무혁신 검찰개혁 간부회의’를 열고, 국민제안 수렴 방안 등을 보고 받았습니다.

법무부는 홈페이지에 ‘국민제안’ 메뉴를 설치하고, 전국 검사와 직원에게 새로운 이메일 계정을 발급해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조 장관은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장 등에 대한 신속한 인선 작업도 지시했습니다.

조 장관은 지난 20일 의정부지검에서 열린 이른바 검사와의 대화에 이어, 모레도 대전지검 천안지청에서 검사·직원들과 대화 자리를 가질 예정입니다.

대검찰청에서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77malee 2019-09-24 09:43:53

    비리 검찰들이 아주 미쳐 날뛰는구나!! 그래봤자 너희는 적폐 청산 대상이다!!
    검찰개혁 반드시 이루어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