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檢,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강제수사 돌입
BBS NEWS | 승인 2019.09.23 09:24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 9시쯤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 중입니다.

검찰은 앞서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 모 씨로부터 자택 PC에 쓰던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 제출받은 바 있습니다.

검찰은 수사가 시작된 이후 정 교수가 김씨에게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했고 자택에서 하드디스크 교체작업을 하던 김 씨에게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는 물론 조 장관이 증거인멸·은닉을 방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김 씨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