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태풍 북상 부산 주택 붕괴로 1명 사망...공항·항만도 올스톱
BBS NEWS | 승인 2019.09.22 11:11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부산에서 노후 주택이 무너져 1명이 매몰돼 숨지고 하늘과 바닷길이 끊기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주말인 어제(21일) 오후 10시 25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 일부가 무너졌습니다.

이 사고로 주택 1층에 거주하는 72살 A 씨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주택 잔해에 깔려 9시간여 만인 22일 오전 7시 45분께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에 앞서 어제 오후 9시 51분께는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한 목욕탕에서 가로 2m, 세로 1.5m 대형 유리창이 강풍에 깨져 인도로 떨어졌으나 다행히 행인이나 지나가는 차량이 없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일요일인 오늘(22일) 오전 6시쯤 부산 남구 대연동 한 공사장에 임시로 세운 가설물(비계)이 강풍에 쓰러지면서 전선을 건드려, 주변 200여 가구에 전기가 끊겼습니다.

또, 오늘 오전 7시 10분에는 부산 남구 용호사거리 부근 도로에 길이 1.5m가량 연통이 떨어진 것을 순찰하던 경찰관이 회수했습니다.

같은 시간 사하구 감천동 한 주택에서 길이 15m 옹벽이 강풍에 넘어졌으나,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경찰은 주변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김해공항은 이날 국제선 30편, 국내선 42편 등 총 72편의 항공기가 결항됐습니다.

오전 7시 50분을 기해 '윈드시어 경보'가 발령돼 항공기 이착륙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부산항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선박 입·출항이 전면 중단되고, 항만에 정박해 있던 선박 수백여척은 모두 안전한 곳으로 피항했습니다.

부산과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과 부산과 일본 서안 지역을 잇는 국제여객선(5개 항로, 12척)도 태풍 영향으로 발이 묶였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