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커 지고 강해지는 태풍 '타파'...모레 서귀포·부산 앞바다 통과
유상석 기자 | 승인 2019.09.20 11:24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 앞바다에 있는 '타파'는 일요일인 모레, 제주도를 거쳐 부산 앞바다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재, 제17호 태풍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먼바다에서 동쪽으로 시속 2km의 속도로 느리게 이동하고 있습니다.

약한 소형급 태풍인 '타파'의 현재 중심기압은 990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86㎞인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어제와 비교하면, 더 강해진 셈입니다.

사실상 멈춰 있는 것과 다름없는 이 태풍은 앞으로 속도를 내 북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오늘 밤 9시 쯤이면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30㎞ 바다에, 토요일인 내일 밤 같은 시각에는 오키나와 북서쪽 약 310㎞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요일인 모레 아침 9시 쯤에는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20㎞ 해상을 지나 제주도 동쪽 바다를 통과해, 밤 9시 쯤 부산 남남동쪽 약 50㎞ 해상에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산 앞바다에 있을 때 쯤이면, '타파'는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으로 강해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기상청은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시속 115㎞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와 남쪽 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예상된다"며 "인명이나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BBS 뉴스 유상석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