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파주 이어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정부, 확산 차단에 집중농식품부, 파주.연천 포함 6개 시군 ASF 중점관리지역 지정
신두식 기자 | 승인 2019.09.18 11:52

 

 

< 앵커 >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ASF 즉,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파주.연천을 포함한 6개 시군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신두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 ASF 즉,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되자, 당국은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어제 경기도 연천군 소재 돼지농장의 의심 가축 신고에 대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한 결과, 오늘 오전 7시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농장에서는 4천 7백여두를 사육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어제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 ASF가 확진되면서, 추가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해당지역 밖으로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6개 시군 중점관리지역에 대해 소독차량을 총동원해 집중 소독하고,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보다 최대 4배까지 늘려 축사 주변에 집중 살포하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중점관리지역내 양돈농가에 대한 돼지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당초 1주에서 3주로 연장하고,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도축과 출하하도록 조치했습니다.

또 3주동안 경기.강원지역 축사에는 질병치료 목적 이외에 수의사와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의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어제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상승한데 대해 중도매인의 선제적 물량 확보에 따른 일시적 가격상승으로 보인다며 수급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강조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BBS뉴스 신두식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