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지검, 나경원 '자녀 입시 비리 의혹' 형사1부 배당
조윤정 기자 | 승인 2019.09.17 16:26

서울중앙지검 형사부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의 부정입학 의혹 관련 수사를 맡게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측 관계자는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당한 나 원내대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를 포함한 시민단체들은 어제 나 원내대표가 자녀 입시 과정에서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나 원내대표 아들 김 모씨는 지난 2014년 미국 고등학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근무했고, 미국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1저자로 등재된 사실을 밝혀져 논란이 됐습니다.

나 원내대표의 딸 역시 2011년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입학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조윤정 기자  bbscho99@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