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영화로 세대간 소통“...서울 노인영화제 25일 개막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9.17 07:26

영화를 통해 세대 간 소통과 화합을 모색하는 대규모 노인문화축제가 펼쳐집니다.

서울노인복지센터는 서울시와 함께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2019 서울노인영화제’를 개최합니다.

올해 서울노인영화제는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100세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노년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영화와 노년세대의 과거 경험을 다시 되돌아보는 영화들을 대거 선보입니다.

올해 국내경쟁부문에는 노인감독 73편, 청년감독 159편 등 모두 232편이 출품돼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조명진‧최관식 씨의 ‘대룡시장을 아시나요?’, 한명희 씨의 ‘스마트 할머니의 1250원 여름피서’ 등 노인 감독 9편을 비롯해 31편이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됐습니다.

새롭게 신설된 해외경쟁부문에서는 모두 15개국에서 61편이 출품됐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기획전에서는 1934년작으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무성영화인 안종화 감독의 ‘청춘의 십자로를 비롯해 이장호 감독의 ‘별들의 고향’ 등이 상영될 예정입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