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한수원, 인권존중 차별과 편견 해소...인권주간 행사 개최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9.16 21:45

한국수력원자력이 16일부터 20일까지를 ‘인권주간’으로 지정하고 경주 본사에서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인권 관련 행사를 개최합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인권주간은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식을 높이고, 차별과 편견을 해소함으로써 한수원 경영방침인 화합·열정의 조직문화를 구현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인권 관련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집중 진행하며 세부 프로그램은 사회적 약자 인권 주제 사진전(9.16~20), 뉴욕 카네기홀 연주 경력의 장애인 오케스트라 공연(9.16), 임직원 대상 인권 미디어 교육(9.16~20) 등입니다.

특히, 18일에는 인권 특강 ‘사례로 이야기하는 인권’을 개최합니다.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 박준영 재심 전문 변호사가 그동안 재심 변호사로서 마주했던 노숙인, 미성년자, 지적장애인 등 사회적약자의 인권침해 사례를 이야기하며 인권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수원은 인권존중 선도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고자 주요사업 시행시 인권침해 요소가 없는지 검토하는 인권영향평가 시행, 협력사 근로자를 위한 인권가이드북 제작, 지역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배리어프리 인권영화상영회 개최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인권경영 책임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계획입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