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토종 OTT '웨이브' 출범..."3년내 가입자 500만 목표"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09.16 18:00
콘텐츠웨이브가 16일 오후 서울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웨이브'의 출범 기자간담회를 연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과 방통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 KBS 양승동 사장, MBC 최승호 사장, SBS 박정훈 사장,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등이 점등식을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온라인동영상, OTT 서비스인 ‘웨이브’가 공식 출범했습니다.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는 오늘 오후 4시 정동 1928 아트센터에서 기자간담회 열고, 국내 통합 OTT 웨이브의 정식 서비스를 모레인 1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웨이브는 콘텐츠유통 플랫폼으로 기존에 KBS와 MBC, SBS 등 국내 지상파 3사가 운영한 푹(POOQ)과 SK텔레콤이 운영한 옥수수를 통합한 서비스입니다.

이 대표는 “2023년까지 콘텐츠 제작에 3천억 원 투자와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력 확보를 통해 유료 가입자 500만 명 유치와 연 매출 5천억 원 규모로 성장시킬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의 국내 시장 영향력이 급속하게 커지고 있는데 다 연내 디즈니와 애플 등도 잇단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출범식에 참석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가진 OTT는 5G 경쟁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면서 “선순환구조로 방송사업의 지평을 세계로 넓혀나가는 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역시 “방송과 통신 동반성장의 첫 사례인 만큼, 과감한 혁신과 상생 전략으로 OTT 시대 한류 재점화를 이끌어야 한다.”라며, 정부의 지원과 제도마련을 약속했습니다.

웨이브가 미래형 먹거리 확보뿐 아니라 아시아를 넘어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진출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만큼, OTT 업체들의 가격과 콘텐츠 경쟁력 올리기 싸움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