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경태 "'민주화 운동'했다는 이인영, 조국 임명이 정의로운가"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9.16 10:27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이 정의롭다고 생각하는지 입장을 분명히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조 의원은 오늘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나와 "이 원내대표는 본인이 민주화 운동을 했다고 하는데, 국민 다수의 의견에 반하는 행위가 과연 민주주의에 맞는 건지 한번 밝힐 필요가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단군 이래 이렇게 부도덕한 공직자는 보지 못했다"면서 "조 장관이 공직자로서 임명직에 있을 만한가에 대해 많은 국민이 우려하고 반대한다는 사실을 문재인 정권이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조국 장관 해임건의안에 관해선 "정기국회가 시작되면 다른 야당과도 협의를 잘 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여론이 매우 중요한데, 국민의 명령이 떨어지면 여당도 아마 그냥 있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 의원은 또 이른바 '반조국연대'에 대해 "비단 보수층뿐만 아니라, 민주주의와 제대로 된 공정을 부르짖으려고 하는 세력들이 다 뭉쳐 하나가 돼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4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