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지난해 9·13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격 더 높아져'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09.16 06:40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둔화하고 거래량은 절반 이하로 급감했으나 실제 거래된 아파트의 평균 실거래가는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9·13대책 이후 1년간 거래된 서울지역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14%가량 올랐습니다.

분석 결과 지난 1년간 거래된 서울지역 아파트 실거래 가격은 평균 7억 5천 814만원으로, 9·13대책 이전 1년 평균 실거래가 6억 6천 603만원보다 13.8% 상승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국토부가 공개한 실거래 건수(이달 5일 등록기준)는 총 4만 2천 564건으로 직전 1년간 공개 건수(9만7천414건)와 비교해 무려 56%가량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 이후 대출 규제로 거래가 침체한 가운데 서민 아파트보다 재건축·고가 등 인기 지역의 실거주와 투자를 겸한 아파트들의 거래가 상대적으로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됐습니다.

실제 9·13대책 이후 1년간 9억 이하 주택 거래량(실거래가 공개 기준)은 9·13대책 이전에 비해 60.2% 크기 감소했으나, 9억원 초과 주택 거래량은 37.6% 줄어드는데 그쳤습니다.

이에 따라 9억원 초과 아파트의 거래 비중은 지난해 9·13대책 이전 17.3%에서 9·13대책 이후에는 24.7%로 높아졌습니다.

또, 9·13대책 이후 일부 강남 재건축 단지의 가격은 떨어졌지만 일반 아파트는 하락폭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기에다, 지난 7월부터는 일부 신축·일반 아파트 가격이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이면서 실제 집값 하락을 체감하기 어려웠다는 분석입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