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檢 '조국 가족' PC 분석 주력...자택‧연구실 하드디스크 확보
BBS NEWS | 승인 2019.09.13 17:18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장관 자택과 부인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연구실에서 사용된 PC 하드디스크를 모두 확보하고 증거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수 년 동안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해온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 김모 씨로부터 동양대 연구실 PC와 조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2대에 장착돼 있던 하드디스크를 임의제출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김 씨가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 연구실에 정 교수와 동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다 사이즈가 맞지 않아 PC를 통째로 들고나온 정황을 파악하고 임의제출받았고,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도 교체해줬다는 진술도 확보하고 별도 보관 중이던 하드디스크도 제출받았습니다.

특히, 김 씨는 자택 PC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당시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서 넘겨받은 하드디스크에 저장된 파일을 분석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각에서는 김 씨가 수사 착수 이후 보관하고 있던 하드디스크를 제출하고 조국 장관 측에 불리한 진술을 내놓으면서, 정 교수를 직접 겨냥하는 방향으로 수사 흐름이 바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