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檢, 추석에도 '패스트트랙' 수사기록 검토...'연내 마무리' 목표
BBS NEWS | 승인 2019.09.13 09:34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검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돌입하기 전 막대한 분량의 자료 검토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서울남부지검 공공수사부를 중심으로 꾸려진 수사팀은 지난 10일 경찰에서 넘겨받은 고소, 고발사건 18건의 수사자료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사건에 연루된피고발인이 121명이고, 이 중 현역 국회의원만 109명에 이르면서 1인당 수십쪽에 이르는 수사보고서와 1.4테라바이트 분량의 촬영 영상을 확인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경찰은 패스트트랙 수사를 진행하면서 의원 98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는데, 자유한국당 의원 59명은 아무도 출석하지 않았고, 3차례 소환요구에도 불응한 의원은 31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법조계에서는 여야 충돌 당시 의원들 간 몸싸움이 벌어진 것은 사실이고, 방송사 영상 등 증거자료가 충분히 확보된 만큼 고발당한 의원 일부는 기소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내년엔 총선이 있는 만큼, 가능하면 연내에 수사를 끝내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