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英 존슨 총리 '사면초가'..동생 이어 각료도 떠나
BBS NEWS | 승인 2019.09.08 08:43
앰버 러드 고용부장관(앞), 존슨 총리 비판하며 사임·탈당

영국 고용연금부 장관이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를 강행하는 보리스 존슨 총리에 반기를 들어 사임했습니다.

친동생에 이어 내각의 각료까지 사임함에 따라 "EU 탈퇴"를 고수하고 있는 존슨 총리의 입지가 더욱 어렵게 됐습니다.

앰버 러드 영국 고용장관은 오늘 내각에서 사임하고 보수당에서도 탈당한다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리고, 존슨 총리에게 보낸 사퇴 서한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서한에서 탈퇴 조건 합의 실패,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을 유지한 채 협상에 임하는 것이 더 유리한 합의를 달성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존슨 총리의 전략을 수용하고 새 내각에 합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