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태풍 ‘링링’ 현재 목포 앞바다 통과…오후 2시쯤 서울 인천 가장 큰 영향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9.07 08:04

초강력 태풍 ‘링링’이 현재, 전남 목포 앞바다에서 빠른 속도로 한반도 내륙을 향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오늘 아침 7시 기준, 목포 서쪽 약 140킬로미터 바다에서 시속 44킬로미터로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과 인천, 경기도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됐고, 오전 9시쯤에는 전국에 태풍특보가 내려질 예정입니다.

태풍 '링링'의 중심기압은 9백60 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140킬로미터이고, 초속 15미터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태풍 중심에서 3백70킬로미터에 달합니다.

‘링링’은 오늘 정오쯤 서울 서남서쪽 약 140킬로미터 바다를 지나, 오후 2시쯤에는 서북쪽 110킬로미터 지점에 위치하며 서울에서 가장 가까워질 전망입니다.

‘링링’은 북한을 관통한 뒤 오늘 자정쯤 중국으로 넘어가 내일 정오쯤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쪽 약 400킬로미터 내륙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소멸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기록적인 바람이 불면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