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철회"...홍콩 시위 가라앉을까?
BBS NEWS | 승인 2019.09.05 11:56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 일명 송환법을 공식 철회한다고 발표하면서 홍콩 시위 사태가 분수령을 맞고 있습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홍콩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 조건을 받아들여 송환법을 공식적으로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와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과 불기소, 마지막으로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입니다.

다만, 홍콩 정부가 송환법 철회를 제외한 나머지 4가지 요구사항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혀 갈등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요구사항 중에 하나도 뺄 수 없다며, 다음달 1일 신중국 정부 수립 70주년 때까지 시위를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