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경제보복 합리화 바쁜 日에 "정직하라" 강력한 일침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29 11:46

문재인 대통령이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행한 일본에 "정직해야 한다"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의결하고자 주재한 임시 국무회의에서 "일본은 정직해야 한다"면서 "일본은 경제 보복의 이유를 정직하게 밝히지 않은 채 수시로 말을 바꾸며 이를 합리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어떻게 변명하든 과거사를 경제 문제와 연계한 것이 분명한데도 이를 부정하는 것은 대단히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면서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과 그 대응조치로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정직'이라는 단어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이 '정직'이라는 가치를 내세운 것은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행태와 최근 경제보복 조치를 관통하는 일본의 근본적인 문제는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는 판단 때문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도 부끄러운 역사가 있다"는 말로 스스로를 성찰하면서 일본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부끄러운 역사'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베트남 전쟁 참전 당시 빚어진 민간인 희생 등의 문제를 염두에 두고 나온 발언이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됩니다.

문 대통령이 '정직'을 언급한 또 다른 배경에는 경제보복 조치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과정에서 보인 일본의 '말 바꾸기'가 신뢰를 저버린 행태라는 판단도 자리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