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9월 1∼6일 동남아 3국 순방…아세안 국가 모두 방문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25 15:19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부터 6일까지 5박 6일간 태국과 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섭니다.

태국은 공식방문, 미얀마·라오스는 국빈방문입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이번 순방으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지난 2017년 11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해 '평화를 위한 공동체'라는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밝히면서 임기 내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있습니다.

아세안 국가는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입니다.

문 대통령이 임기가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아세안 10개국 방문을 마무리하는 것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앞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신성장 동력의 축인 아세안과 메콩강 주변 국가들과의 협력에 방점을 찍는다는 구상입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태국·미얀마·라오스는 우리 외교·경제 지평 확대를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라며 "3개국 모두 메콩 유역 국가들로, 한·메콩 협력 격상을 위해 11월 첫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핵심 파트너이기도 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