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전통공연예술에 날개를 달자" 국회 정책토론회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8.21 17:29

 

국악과 판소리, 전통무용 등을 포괄하는 '전통공연예술' 분야는 언제부턴가 대중의 무관심과 법의 사각지대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데요.

이들 예술인들이 마음껏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특별법을 제정해 지원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정책토론회가 열렸습니다. 

김연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지난해 전통예술분야 공연 관람률은 전체의 9.3%.

영화, 뮤지컬, 연극 등과 비교해 매우 저조한 수준입니다. 

전통공연예술 진흥을 위한 새로운 정부 정책이 발표되곤 하지만, 대부분 시설 확충이나 문화향유층 확대 등에 머물러 있습니다. 

예술인들이 스스로 콘텐츠를 만들고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이른바 '생태계'를 조성하는 정책은 뒷전입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창립 10주년을 맞아 국회에서 마련한 '전통예술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는 이같은 문제 의식에서 출발했습니다.

[인서트1 정성숙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이사장] 
"전통공연예술의 현황 및 진흥재단의 역할, 또 민간 분야 육성에 관한 개선 방향을 모색하고 전통예술인들이 마음 편히 예술활동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전통공연예술'을 폭넓게 정의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특별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전통공연예술 관련 특별법의 입법은 지난 2007년부터 추진됐지만, 아직까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인서트2 김영운 / 한양대 교수] 
"현행 문화예술진흥법에서 현대공연예술은 음악, 무용, 연극 등으로 세분돼 있으나, 전통공연예술은 국악으로만 정의돼 있어 현대공연예술에 비하여 진흥 및 지원 비중이 현저히 낮은 실정입니다."

토론회에서는 단순히 전통을 보존하는 것에서 머물러서는 안되며, 시대에 발맞춰 작품을 창작하고 자유롭게 공연할 수 있는 '창작 거점'을 설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인서트3 원일 / 작곡가] 
"(창작 거점이) 흔들림 없이 여러 창작자들을 중심으로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기능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그 다음에 다양한 테크놀로지와 전통을 연결하는"

토론회를 마련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은 물론 신동근, 이동섭 등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정책적 지원에 힘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인서트4 김영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우리의 전통예술공연이 이렇게 소외되고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데 국회의원으로서 반성해야 하지 않나...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으로서 전통문화예술인들의 처우개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통을 계승하는 동시에 현대의 정신을 투영하기 위한 예술인들의 창작 활동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들의 노력이 대중 속에서 살아 숨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적 손길이 필요한 때입니다.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영상 취재 / 편집 : 남창오 기자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