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네트워크
광주·전남·북 시민단체 "노후된 한빛원전 폐쇄"촉구범시민비상회의 결성하고 본격활동 … 잦은사고로 불안감 확산이 원인
정종신 기자 | 승인 2019.08.21 17:21

이어서 전국네트워크 시간입니다. 오늘은 광주로 갑니다. 광주 BBS 정종신 기자! 오늘은 어떤 소식 전해주실 건가요?

전남 영광에 있는 한빛원전 1호기 전경.

 오늘은 사고가 잦은 한빛원전 1·3·4호기를 폐쇄하라는 지역 시민단체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또 확산되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지역의 각계 시민단체들이 범시민비상회의를 결성하고 한빛원전 폐쇄를 위한 본격적이 활동에 나섰다면서요?

환경단체 등 광주와 전남지역 30개 시민단체 로 구성된 '한빛 핵발전소 폐쇄를 위한 범시민 비상회의'는 어제 오후 2시 광주YMCA 무진관에서 발대식을 갖고 "노후화 되고 부실한 한빛원전 1·3·4호기를 폐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환경단체 등 광주와 전남지역 30개 시민단체 로 구성된 '한빛 핵발전소 폐쇄를 위한 범시민 비상회의'는 20일 오후 2시 광주YMCA 무진관에서 발대식을 갖고 "노후화 되고 부실한 한빛원전 1·3·4호기를 폐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 김종필 사무국장의 말들어보겠습니다.

◀INT▶김종필 /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 사무국장

"기존의 탈핵시민단체 외에도 종교계 여성 노동계에서도 한빛 1호기 3호기 4호기 이 부분에 있어서 최근에 문제의 원인과 이런 부분에서 명확하게 해소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발전사업자의 이익을 우선으로 하는 이런 재가동에 대해서 분명한 제동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이 전반적으로 공감대를 이루었던 같구요?

아무래도 잦은 사고로 인한 불안감이 가장 큰 원인이겠지요?

한빛원전은 그동안 크고 작은 사건 사고들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동안 어떤 사건 사고들이 있었습니까?

시민단체들이 주장하는 한빛 원전 1, 3, 4호기의 문제점들을보면 이렇습니다.

지난 5월 한빛원전 1호기의 열출력이 제한치 5%를 초과해 18%까지 올라갔음에도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고 12시간 동안 가동했을 뿐 아니라, 무면허 원자로 조종사가 제어봉을 조작한 사실까지 확인돼 충격을 줬습니다.

발전소 측은 이 같은 사실을 상급 기관인 한수원에 알리지도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고를 숨기기에만 급급하고 시민들의 안전은 뒷전이었다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입니다.

4호기 격납건물에서는 역대 최대 크기인 깊이 157cm, 폭 330cm의 동굴 수준 공극이 발견됐습니다.

한수원의 자료에 의하면 국내 원전에서 발견된 공극 수는 총 233개인데요, 이중 81%에 해당하는 200여 개의 공극이 한빛 3, 4호기에서 발견됐습니다.

그동안 당국은 1m 이상 두께의 콘크리트가 있으니 안전하다고 홍보해 왔지만,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입니다.

일반적으로 핵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사건 사고의 유형을 보면 크게 인적사고와 기계, 전기, 계측, 외부 사고 등으로 나누는데요. 한빛원전은 이러한 문제들이 총체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시민단체의 주장이고, 또 우려입니다.

탈핵 에너지 전환 전북연대 기자회견.

문제는 이런 사건 사고들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인데요, 광주전남시민단체들은 향후 운동 방향은 어떤 것인가요?

당연히 문제가 되고 있는 1, 3, 4호기 폐쇄입니다.

대형사고는 반드시 경고성 징후와 전조현상들이 나타난다는 점을 우리는 그동안 많은 대형사고를 통해 교훈으로 얻었습니다.

특히 핵발전소의 경우는 한 번의 사고만으로도 너무나 큰 댓가를 치뤄야 하는 대 재앙임을 체르노빌이나 후쿠시만 원전 사고를 통해 잘 알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이 우려하고 걱정하는 부분이 바로 이런 부분입니다.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의 김종필 사무국장 말 들어보겠습니다.

◀INT▶ 김종필 /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 행동' 사무국장

“한빛핵발전소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아직도 많은 시민분들과 국민분들이 많이 모르고 계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시민들 대상으로 홍보활동과 정보전달에 초점을 맞추고 실질적으로 폐쇄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입니다”

그런데 한빛원전에 대한 시민단체들의 불신은 광주전남만의 문제는 아니죠?

한빛원전은 전남 영광에 있는데요, 그 발전소를 중심으로 전라북고 인근의 지자체 시민단체들도 사고가 반복됐을 때의 대책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는 어제 한빛원전 1호기 재가동 결정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정부가 원점에서 재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보다 하루 앞선 지난 19일 정읍시의회 가칭 한빛원전대책위원회는 광주와 인근 고창 시민단체와의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들은 다음달 한빛특위가 구성되면 원전 사고예방과 핵으로부터의 정읍시민 안전 대책 강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활동을 할 예정입니다.

정종신 기자  jjsin1117@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