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대서 '반일 종족주의' 논란 가열시민단체, 망언 교수 사퇴요구...학문의 자유 보장해야
박찬민 기자 | 승인 2019.08.21 14:28
(제공:부대신문)

지난달 19일 부산에서 열린 ‘반일 종족주의’ 북콘서트에서 위안부 문제 등 책 내용에 공감한 표현을 한 부산대 교수들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경제침탈.역사왜곡.평화위협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은 오늘 오전 부산대학교에서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일 종족주의’ 북콘서트에서 문제의 발언을 한 교수들의 사퇴와 공개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이철순, 김행범 교수를 친일 망언 교수들로 규정하고 즉각 사퇴하라며, 학교 측에도 해당 교수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부산대학교 자유동문회는 이철순 교수의 발언에 대한 지지여부와 상관없이 부산대학교 교가에도 가사로 명확하게 명시된 '학문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동문회는 이철순 교수의 발언에 이의를 제기하고 반박하고 싶다면 사실과 객관적 자료에 기초하여 토론을 제기하든지 논문을 써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제공:부대신문)

이번 사태에 대해 부산대학교 전호환 총장은 “이철순 교수에게 입장을 밝히라고 전했다”면서 “표현의 자유라는 부분에서 총장이 해당 교수들에게 별다른 말을 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turnyou 2019-08-21 18:04:45

    너희들이 주장하는 표현의 자유, 학문의 자유
    그래~.그 자유를 맘껏누려라. 국민들도 당신들을 비난할 자유도 있으니
    그 비난을 감당할 수 있으면 말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