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건설노동자, 이틀째 10m 상공서 농성
이병철 기자 | 승인 2019.08.20 15:12

제주지역 건설노동자가 장비 안전사고에 따른 피해 보상을 요구하며 이틀째 고공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전국건설인노동조합 소속 50살 A씨는 어제(19일) 오전 4시부터 이틀째 제주시 연동 신광사거리 앞에서 크레인에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매단 채 약 10m 상공에서 고공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달(7월) 8일 제주시 해안동 한라산 국립공원 생태복원사업 임시야적장 공사 현장에서 사업자의 무리한 작업 요구로 25t 유압 크레인이 넘어져 부서지는 전도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피해 보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병철 기자  taiwan0812@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