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조국 후보자 딸,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단국대 "진상 조사"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8.20 14:50

 

< 앵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재학 시절 단국대 교수의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나 입시를 위한 특혜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강하게 반박하고 나선 가운데 단국대학교는 이번 주 중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진상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경윤 기잡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서울 한영 외국어 고등학교 재학 시설 의학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의 딸은 외고 유학반이던 지난 2008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일 가량 인턴을 하면서 의대 교수가 대한병리학회에 제출한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대한병리학회에 등재된 논문에 고등학생이 제 1저자로 올라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학회지에 등재된 논문의 제1저자는 실험과 논문의 주도자로 인정을 받아 연구 실적에서 다른 공동저자에 비해 높은 평가를 받습니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0년 고려대 이과계열 수시전형에 합격할 당시 해당 논문을 전형 과정에서 학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대학 제 1저자 등재가 대학 입시를 위한 특혜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측은 딸 논문에 관여한 바가 없고 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 등의 부정 입학 의혹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그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지적과 비판 겸허히 수용합니다. 상세한 경위,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하겠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단국대학교는 이번 주 중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진상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국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이 되면 추진할 정책 구상을 처음 발표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며 아동 성범죄자가 출소하면 전담 보호관찰관이 1대1로 밀착해 지도 감독해 재점을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저는 보호관찰관을 대폭 증원하여 아동성범죄자가 출소한 이후 전담보호관찰관을 지정하고 1대 1로 밀착하여 지도감독을 실시하도록 하겠습니다. 재범률이 획기적으로 낮아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조 후보자는 정신질환자 범죄의 경우 치료를 통해 예방하고 스토킹을 징역형이나 벌금형으로 처벌하는 특별법 제정 등도 약속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이번 발표는 자신에 대한 검증 공세를 정책 구상 발표를 통해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BBS 뉴스 전경윤입니다.

 

 

< 기자 >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