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日외무성 "한일외교장관 21일 회동"…외교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日경제공사 초치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19 17:44

 

< 앵커 >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모레 오후에 열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첨예한 두나라 갈등에 반전의 계기가 될 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주한 일본 경제공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계획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내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중국에서 열리는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합니다.

3국 외교장관 회의는 모레 개최되며 같은 날 한일 외교장관도 회동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일본 외무성 발표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양자 회담 개최 문제는 조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인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한인 24일과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조치 시행일인 28일을 앞두고 이뤄지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대화 기조를 천명한 만큼 한일 외교장관이 만나 갈등 해소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청사로 불렀습니다.

외교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하고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처리 계획을 묻는 구술서를 전달했습니다.

앞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저장탱크가 오는 2022년이면 한계 용량에 도달하기 때문에 오염수 백만톤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