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강 시신' 피의자, "피해자가 먼저 시비 걸고 때려" 주장
BBS NEWS | 승인 2019.08.18 17:58

잔혹한 엽기 살인사건인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씨는 오늘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고, 주먹으로 먼저 쳤고, 반말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채 등장한 A씨는 이어 "자세하게 말씀 못 드리는데 제가 다른 데로 가라고 했는데도…"라며 억울하다는 듯 큰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약 20분 만에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A씨는 취재진의 카메라 앞에서 피해자를 향해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며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A씨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는 오늘 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A씨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B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방에 방치하다 시신을 여러 부위로 훼손해 12일 새벽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