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포항시 지역 "검붉은 수돗물“ 신고 1천건
BBS NEWS | 승인 2019.08.18 16:09

경북 포항 남구 일원에서 검붉은 수돗물이 나와 시민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지금까지 신고건수가 1천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포항시가 검붉은색 수돗물이 나오는 지역의 주민 신고를 받은 결과 16일까지 925건의 민원이 접수됐습니다.

신고는 남구 오천읍을 중심으로 상대동이나 동해면, 대잠동 등 다른 남구 지역에서도  잇따랐으며, 이들 지역은 대부분 유강정수장 수계지역입니다.

주민들은 수도꼭지나 샤워기에 설치한 필터가 며칠 만에 까맣게 변했다거나 물티슈를 대고 몇분간 물을 틀면 얼룩이나 찌꺼기가 묻어나왔다고 신고했습니다.

포항시는 민원지역 수돗물 111건을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 등 공인수질검사기관에 수질검사를 맡긴 결과 모두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유강수계 47곳에 수돗물을 막여과 실험을 한 결과 1등급 30곳, 2등급 8곳, 3등급 9곳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시와 민간전문조사단은 최근 수돗물 여과 실험을 한 결과 변색 원인이 망간일 가능성이 높다는 데 주목하고 관로에 퇴적된 망간을 지속해서 제거하기로 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상수도 관로에 쌓인 물질을 계속 제거하고 배수관로 내시경 결과에 따라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