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FIFA, '승부조작' 삼손 시아시아 감독 영구 퇴출
BBS NEWS | 승인 2019.08.17 17:23
삼손 시아시아 전 나이지리아 축구 대표팀 감독

나이지리아 축구 대표팀의 사령탑을 지냈던 삼손 시아시아가 승부 조작 혐의로 축구계에서 영구 퇴출당했다고 신화통신이 오늘보도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시아시아가 승부 조작과 관련해 뇌물을 받는 데 동의했다"며 축구 관련 활동의 영구 금지와 벌금 5만 스위스프랑(약 6천만원)의 중징계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FIFA는 그러나 구체적으로 시아시아가 어떤 경기를 조작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시아시아는 나이지리아 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각각 은메달, 동메달을 받는 등 지도자로서 큰 성과를 올렸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