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김영록 전남지사, 코레일에 전라선 KTX 증편 요청
BBS NEWS | 승인 2019.08.17 14:26
손병석 코레일 사장과 면담하는 김영록 전남지사(오른쪽 첫 번째)[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코레일에 여수·순천 등을 오가는 전라선 KTX 증편을 요청했습니다.

전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어제 코레일 본사를 방문해 손병석 사장에게 전라선 KTX 증편과 동력 분산식 전기 차량 정비기지 유치 등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전라선 KTX는 9월 16일부터 주말 2회 증편해 매일 최대 16회 운행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2019년 상반기 하행선 기준 주말 이용률이 111%에 이르는 등 표 구매가 어려운 실정입니다.

또, 전라선 여객용 차량은 2020년부터 디젤에서 동력 분산식 전기 차량으로 전환될 예정이라 해당 정비를 담당할 새로운 기지 건설이 필요합니다.

정비기지가 들어서면 200명 이상 고용 창출 및 인구 유입이 예상됩니다.

어제 만남에서 김 지사는 "앞으로 국가철도망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전남-제주 간 해저터널이 국가계획에 반영돼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고 손 사장은 "지역·노선별 철도 이용객 현황을 토대로 노선 재조정 시 전라선 증편을 적극 검토하겠다"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