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가스안전공사," 검사장비 대일의존도 3년 안에 절반으로 줄인다."김형근 사장, 반도체 소재 생산 전문기업 솔브레인 방문…"기술자립도 제고 지원"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8.16 17:22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이 반도체 소재 생산 전문기업인 솔브레인을 방문했다. [사진=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가스안전 검사·점검 장비의 대 일본 의존도를 3년 안에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검사 처리 기간은 대폭 줄이고 소재·부품·장비 산업 국산화를 위한 시험 비용을 할인해 업계의 공급 안전성을 높이는 데 힘을 보탤 방침입니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은 오늘(16일) 충남 공주에 있는 반도체 소재 생산 전문기업인 솔브레인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공사는 대일 의존도를 낮추고자 보유 장비 중 일본산 장비 비중이 가장 높은 검사·점검 장비의 일본산 비중을 3년 내 50% 이상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글로벌 기업과 기술 수준이 비슷한 품목부터 국산품으로 대체하고 일본산이 국내시장 대부분을 차지하는 휴대용 레이저 메탄 검지기는 국내 기술력이 확보되는 즉시 국산품으로 바꿉니다.

가스안전 장비의 국산화율을 높이고자 업계에서 개발한 장비의 상용화와 장비 국산화 연구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합니다.

한국형 원거리 휴대용 레이저 메탄 검지기를 개발한 기업이 본질안전방폭 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도우면서 원거리 레이저 메탄 검지기의 성능 향상과 소형·경량화를 위한 연구개발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입니다.

반도체 가스 관련 사업장의 유해화학물질 설치검사는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기존 30일이 걸리는 검사 처리 기간을 5일로 단축합니다.

수입 가스제품에 대해서도 공장심사와 설계단계 검사를 원스톱 일괄 처리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검사 처리 기간을 2개월에서 2주로 줄입니다.

반도체용 특수가스 밸브 업체 자립화를 위해 전담지원반을 구성·운영하고, 일본산을 대체할 외국산 제품 제조사의 공장심사와 국산품 검사를 최우선 처리합니다.

국산 탄소섬유 적용 용기에 대한 실증시험을 지원해 업계의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시험 비용을 한시적으로 50% 할인하는 방안도 검토합니다.

불화수소 제조기업에는 인허가 관련 기술 컨설팅과 고순도 불화수소 잔가스 처리를 지원합니다.

이외에도 업계 밀착지원을 위한 전담 채널을 신규 설치해 업계 해로사항을 해소해 나갈 예정입니다.

미래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규제혁신을 활용한 신기술 개발 환경을 조성하고 관련 기업 육성을 적극적으로 지원합니다.

충북 규제자유특구를 활용해 스마트 안전제어 산업 고도화를 지원하고 산학연 연계 '오픈랩' 참여를 통해 개방형 혁신기술이 개발될 수 있도록 돕기로 했습니다.

공사에서 연구·개발한 핵심기술은 중소기업 이전을 확대 추진해 기술이전을 50건 수준까지 확대하고 공동연구 참여기업은 70개 이상으로 확장합니다.

김 사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는 기초과학과 핵심기술의 확보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일깨워 주는 계기가 됐다"며 "모든 역량을 결집해 신속하게 공급 안전성을 높이고 가스안전산업 전반의 기술자립도가 제고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