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조국 법무장관 후보 “사모펀드·부동산 의혹, 국회서 입장 밝힐 것”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08.16 17:43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를 앞두고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거액 투자 약정, 부동산 거래 등 각종 의혹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법적으로 문제 없다”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든 것을 진솔하게 답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세라 기자입니다.

 

배우자와 자녀의 사모펀드 투자 약정, 부동산 거래 등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전 재산을 넘는 사모 펀드 투자 약정과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조 후보자의 도덕성을 둘러싼 논란이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법적으로 문제 없다며 인사청문회에서 모든 것을 답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적선동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언론에서 여러가지 비판과 의혹을 제기하는 걸 잘 알고 있다”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의 아내와 20대 자녀 두 명은 지난 2017년 사모펀드에 74억 5천500만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하고, 실제 10억 5천만원을 투자했습니다.

약정금은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 56억 4천여만원보다 18억원 가량 많은 금액이어서, 이를 어떻게 조달하려고 한 것인지에 대해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조 후보자가 다주택자 규제를 피하기 위해 위장매매를 했다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일할 당시 후보자의 부인은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 A씨에게 3억 9천만원에 팔았습니다.

또한 조 후보자 부인은 지난달 A씨와 또 다른 빌라에 대해서도 임대차 계약을 맺었지만, A씨가 소유자인데도 계약서에는 임대인으로 적혀있어 위장매매가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한 위장전입과 부인이 종합소득세 등 세금 수백만원을 뒤늦게 납부한 점, 장남이 해외 체류와 학업 등을 이유로 다섯 차례 입영 연기를 한 사실 등이 불거져 이달말 인사청문회가 열릴 때까지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BBS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