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모펀드·부동산 의혹...조국 “국회에서 답변할 것”
박세라 기자 | 승인 2019.08.16 14:16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배우자와 자녀의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 부동산 거래 등의 의혹에 대해 국회에서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언론에서 여러 가지 비판과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점을 알고 있다”며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20대 자녀들은 지난 2017년 7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74억 5천만원 상당의 출자를 약정했습니다.

이는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 56억 4천만원보다 18억원이 많아 조 후보자 가족이 약정금을 어떻게 조달하려고 한 것인지에 대해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조 후보자 측은 재산 형성과 거래, 자녀 증여는 모두 합법적으로 이뤄졌으며, 법령에서는 펀드 투자에 대한 규제는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해 1999년 위장전입을 했고, 다주택 규제를 피하기 위해 배우자 소유의 부산 집을 동생의 전 부인에게 매도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참 믿을 놈 없네 2019-08-16 16:00:54

    조국 딸 외고나와 가정과 진학해 졸업후 부산대
    의전원입학 1년 다니다 성적 엄청난 부진으로 유급
    3학년에 다시 유급 지금 현재 유급상태
    그실력에 끝까지 버텨서 의사가운 입으면 부모도 진료받기 두려울듯하니 자녀 행복 그리도 생각한다는 애비는 자퇴시키는게 답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