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시, 올해 2차 추경 편성...일본수출규제 대응 예산도 포함형제복지원 상담센터 이전, 민관협치추진단 예산도 특별편성
박찬민 기자 | 승인 2019.08.16 13:51

부산시는 지역경기침체에 따른 활성화, 일본수출규제 대응 등을 위한 2019년도 2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습니다.

부산시는 오늘(16일) 2019년도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3천108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지역경기침체에 따른 청년, 중소상공인 지원, 일자리사업 등 지역경제활성화, 최근 발생한 일본수출규제 대응, 노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서민생활 안정과 미세먼지, 산불방지사업, 폭염대책 등의 시민안전, 그리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하반기 주요 시정현안사업으로 시급한 필수 수요사업을 중점 반영해 정부정책 및 지역경제활성화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추경 편성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형제복지원 상담센터 이전, 민관협치추진단 구성과 같이 인권, 협치 등 민선7기를 대표하는 시정방향 추진을 위한 추경을 특별 편성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번 추경 재원은 2018년도 결산결과 발생한 잉여금, 정부로부터 추가 확보한 지방교부세 및 국고보조금 증가분(2천21억 원 추경규모65%), 세외수입 등으로 조달합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