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평통, 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남조선과 다시 마주않을 생각없다"
BBS NEWS | 승인 2019.08.16 08:08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오늘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북미 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과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언급하며 "명백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궤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북남 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것이 의문스러울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며 자업자득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대남전담기구인 조평통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이례적으로 신속한 대응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