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서울 집값 상승폭 축소...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영향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08.14 17:59

이르면 오는 10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폭이 축소됐습니다.

한국감정원 조사를 보면, 지난 12일 조사 기준 서울의 지난주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2% 올랐습니다.

서울의 집값은 지난달 초 상승 전환한 이후 7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지만, 상승폭은 전주(0.03%)보다 다소 떨어졌습니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서울의 인기 재건축 단지의 조합원당 분담금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또, 매수세가 주춤해지는 반면, 앞으로 공급이 부족해질 것으로 전망되는 신규 입주 단지에는 매수자가 몰리는 현상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