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홍남기, 내년 예산안에 소재-부품산업 예산 2조원 이상 반영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08.14 17:45
홍남기 경제부총리 자료 사진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안에 핵심 소재와 부품, 장비 관련 예산을 2조원 이상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소재와 부품 관련 예산 규모는 정부가 지난번 순증 1조원 이상 반영한다고 했는데", 자신이 기재부 장관으로서 말하면, "총액으로 2조원 이상 반영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어 "다음달 3일 내년 예산안을 제출한다"며, "소재와 부품, 장비 관련 예산은 내년도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하면서 확실하게 확보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기금을 만든다거나 특별회계를 만들어 관련 예산을 담는 방안 등 여러 대안을 예산당국이 검토 중"이라며 "다음주 최종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 어려움 해소를 위해 주 52시간 근로제 완화가 언급되는 것과 관련해 "주 52시간제의 기본적인 틀을 흔드는 게 아니라 유지하되, 이번 수출 제한조치로 소재·부품·장비 연구 개발 실증 과정에서 꼭 필요한 기업에 맞춤형으로 특별연장근로를 허가하고 인정해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특별연장근로가 필요하다고 신청해서 인정된 기업은 현재 3곳"이라며 "요건에 맞춰 고용노동부에 신청한 3개 기업이 있어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수산물 등 식품 수입시 안전조치 강화에 대해서는 "관계 부처가 면밀한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