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곳곳에서 기념 행사
전경윤 기자 | 승인 2019.08.14 08:5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정부가 주관하는 기념행사와 지자체,시민단체들의 기념 행사들이 잇따라 열립니다.

여성가족부는 오늘 오전 11시 서울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갖습니다.

올해 기념식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 관계부처 등 모두 300여 명이 참석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모습을 담은 영화 '에움길'의 이승현 감독이 사회를 맡아 기념식을 진행합니다.

기념식에서는 배우 한지민 씨가 유가족의 편지를 대신 낭독하고,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과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드위민비전 대표 등의 메시지 영상도 상영될 예정입니다.

8월 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정부는 지난해부터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기념식을 열고 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서울 송파구청과 강동구청 등 지자체들이 주최하는 소녀상 건립식과 시민단체들이 주최하는 다양한 전시와 공연 행사들도 잇따라 열립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