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한-중미 FTA 10월 1일 발효 추진…"중미시장 선점"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8.13 12:01

한국과 중앙아메리카 5개국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한국내 절차를 마치고 10월 1일부터 차례로 발효됩니다.

한·중미 FTA는 2일 국회 본회의에서 비준 동의안이 의결돼 발효를 위한 국내 절차를 끝내고 6일 중미 측에 국내 절차 완료를 통보했습니다.

중미 국가는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니카라과, 온두라스, 파나마 등 5개국입니다.

자국 내 절차를 완료한 니카라과와는 10월 1일 FTA가 발효되고 나머지 4개국은 자국 내 절차를 마치고 한국에 통보하면 각각 발효될 예정입니다.

산업부는 한·중미 FTA 국내 절차 완료를 계기로 오늘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중미 5개국 대사와 간담회를 열고 한·중미 FTA를 활용한 교역·투자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한국은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중미 5개국과 FTA를 체결해 일본, 중국 등 경쟁국과 비교해 중미 시장을 선점하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