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조국 법무-문정인 주미대사? 오만 독선의 결정판"
최선호 기자 | 승인 2019.08.08 10:1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물망에 오르는 것을 두고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의 결정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직분을 망각한 페이스북 정치로 국회를 모욕하고 국민 편가르는 데 앞장선 표리부동한 사람이 법치를 바로 세울 수 있겠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또 "조 전 수석은 부적격, 무자격 장관을 양산한 장본인으로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까지 받고 있다"며 "특목고 규제를 외치면서 본인 딸은 외고 졸업에 의전원을 보낸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주미대사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도 "끊임 없이 한미동맹을 흔들어 댔던 사람을 주미대사로 임명된다는 것이 말이 되냐"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무모한 인사를 끝까지 강행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