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한일 무역전쟁 해법 "국내관광 활성화가 관건"
박성용 기자 | 승인 2019.08.08 07:00

 

일본과의 경제분쟁으로 국민들의 일본 관광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여당이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정부여당은 현 상황이 어렵지만 국내 관광업계이 활성화될수 있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보고 관광 인프라 강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의 경제보복과 국민들의 일본관광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여름휴가철을 맞은 국내관광은 때아닌 호기입니다.

그러나 어려움도 만만치 않은 상황.

정부여당은 모처럼만에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를 갖고 머리를 맞댔습니다.

인터뷰1.

[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일본이 또 반도체, 소재를 중심으로 해서 우리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 경제적으로 어려운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제대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최대한 노력을 해야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앞으로 여러분들 의견을 많이 듣고 또 관광산업이 아주 중요한 하나의 선도산업이 될수 있도록 당에서도 최대한 노력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관광인프라가 낮은 상황에서 일본의 경제도발은 우리 관광산업에게 전화위복의 계기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인터뷰2.

[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많은 국민들분들께서는 자발적으로 손꼽아기다리던 일본여행계획을 취소하면서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항의하고 계십니다. 특히 휴가철마다 지적되는 바가지요금이라던지, 부실한 안전관리, 불편한 서비스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전력을 다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자리 창출효과가 크고 소비자들의 직접적인 기여가 큰 부분이 관광산업이기 때문에 정책지원 효과는 더 크다는 분석입니다.

세부적으로는 부족한 언어나 안내 시스템, 먹거리와 불친절, 바가지 요금 문제 등이 선행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인터뷰3.

[ 박양우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바가지요금을 개선하는 문제, 또 안전관리 문제, 위생문제 등 국민들이 가고싶은 국내관광 환경조성을 위해서도 노력을 하겠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정부는 8.15 광복절을 전후로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한 특별 캠페인를 시행하고 테마별 관광상품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계의 건의도 곁들여졌습니다.

인터뷰4.

[ 윤영호 /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 ]

“지금 한일관계가 이리 어려운데 당대표께서 지금 이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실려고 이곳에 와서 쉬시면서 구상을 하면서 가셨다 하면 그게 관광의 히스토리가 되서 관광지가 활성화되고 다른 국민들이 그런 뉴스를 볼때 관광을 그자리로 가고싶어합니다.”

일본관광 불매확산과 여름 휴가철로 모처럼만에 호기를 맞은 국내관광.

국내 여행의 최대 골칫거리인 바가지 요금 등 다양한 현장 문제를 정부여당이 얼마나 실효적으로 풀어내고 활성화를 이끌어낼 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영상취재]최원경 기자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