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 함께 나눠요...10일 기림일 행사
BBS NEWS | 승인 2019.08.07 07:08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 관계가 최악의 국면을 맞고 있는 가운데,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행사가 열립니다.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오는 토요일 오전 경내 일본군위안부역사관 광장에서 전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를 갖습니다.

위안부 기림일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14일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날을 기념하기 위한 날로, 지난 2012년 대만에서 열린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 지정됐습니다.

우리나라도 지난해부터 8월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국가 지정일로 정해 해당 날짜를 전후해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토요일 행사에는 나눔의집에 거주하고 있는 할머니들과 후원자, 자원봉사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각계 인사들이 함께하는 가운데 각종 문화공연과 추모 행사,일본의 경제 도발을 규탄하는 선언 등이 있을 예정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