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쇄하기
여수광양항만공사, 태풍 프란시스코 대비 비상근무
진재훈 기자 | 승인 2019.08.06 16:33
여수광양항만공사는 북상중인 제8호 태풍인 ‘프란시스코’로 인한 여수·광양항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5일)부터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비상대책반은 사장을 본부장으로 총괄통제반, 운영대책반, 복구대책반, 지원반으로 구성됐습니다.
 
공사는 항만시설 및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해 선박 피항을 결정했으며 위험물운반선은 오늘 밤 자정까지, 벌크선 및 일반선박, 컨테이너선박은 내일 오전 6시까지 이안을 완료키로 했습니다.
 
아울러 공사는 컨테이너크레인 등 항만시설물의 안전을 위해 고박을 실시하고 항만시설 안전점검, 건설현장 예찰 활동 등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진재훈 기자  365life@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