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상조 "일본, 금융시장 공격 가능성 매우 낮다"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06 13:3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일본의 우리 금융시장 공격 가능성에 대해 "20년 전 IMF 외환위기 시절과 금융 펀더멘털 상황이 달라서 그럴 가능성이 매우 매우 낮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상조 실장은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본의 한국 금융시장 공격에 대비해야 한다'는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실장은 "정부 당국 입장에서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대응책을 강구 중"이라며 "우리나라 자본시장 등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이 20년 전에 비해 비중이 작아서 일본 금융공격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하는데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철저히 대비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실장은 또 "'농수산물이나 금융 부분에서 일본이 보복해 제2의 IMF로 갈 수 있다'는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발언은 잘못된 정보에 기초한 잘못된 판단이라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설명했다"며 "호사카 교수도 그런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국이 일본에 맞대응할 경우 한국 국내총생산의 4.47%가 감소할 것이라는 한국경제연구원 보고서를 본 적이 있느냐'는 유 원내대표의 추가 질의에는 "매우 과장된 수치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객관적인 분석에 따르면 사태가 올 연말까지로 제한되면 우리의 경우 0.1% 미만으로 굉장히 작은 영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