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평화경제'카드 제시... "남북경협으로 日 따라잡을 것"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05 16:26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수출 규제 사태와 관련해 남북 경협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면 일본 경제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조만간 5대 그룹을 만나는 등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일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한 직후 임시 국무회의에서 "일본에게 다시 지지 않겠다"며 강력히 비판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사흘만에 대일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따라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을 탈 일본의 계기로 삼으면서 일본 경제를 넘어설 하나의 카드로 '한반도 평화경제'를 제시한 겁니다.

가까운 시일내 실현되기 불가능하지만 일본을 넘어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강조하기 위해 꺼내든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평화 경제는 남북과 북미 관계에 굴곡이 있다고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라며 "끈질긴 의지를 갖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전향적 자세도 거듭 촉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 정부 스스로 만들고 있다"며 "일본이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 비판도 매우 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조만간 삼성과 현대차, SK 등 5대 그룹 기업인들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현장 목소리를 토대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받을 영향 등을 면밀히 살펴보고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기업과의 소통을 늘리겠다는 취지입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