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평화경제 절실함 느껴... 남북경협으로 일본경제 따라잡을 것"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05 15:05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와 관련해 "이번 일을 겪으며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남북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 발언을 통해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으며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평화 경제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에 굴곡이 있다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은 아니다"라며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갖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온 양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며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 정부가 스스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이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매우 크다"며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혁신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우리 경제의 외연을 넓히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믿는다"고 언급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