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 추가 대일메시지 주목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8.05 09:39

 

< 앵커 >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는 강력한 대일 메시지를 내놓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합니다.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추가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 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합니다.

지난 2일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직후 긴급 국무회의를 소집한 데 이어 사흘만에 공식 회의에 나와 발언하는 겁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한 청와대 참모진들의 총력 대응을 주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정부에 부품.소재 기업 경쟁력 강화 대책 등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하며 정치권에도 초당적인 협력을 위해 손을 내밀 전망입니다.

일본을 향해서는 어떤 메시지를 추가로 내놓을 지가 주목됩니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강도높은 대일 비판을 쏟아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문 대통령이 이미 일본에 대한 강경대응 기조를 공식화한 데다 지난 2일 사토 마사히사 외무부대신이 문 대통령을 향해 "무례하다"고 주장하는 등 일본 측에서도 관계 개선의 여지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이번 사태의 책임은 보복을 강행한 일본에 있다고 거듭 비판하면서 조치 철회를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오늘도 국민들을 향한 독려의 메시지가 담길 것이란 예상도 나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