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폭염 위기경보 '심각' 격상...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가동
BBS NEWS | 승인 2019.08.03 14:11

폭염 위기 경보수준이 오늘(3일) 오후 1시부터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상향조정되고, 폭염 재난에 대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됐습니다.

올여름에 폭염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즉 중대본이 가동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해 기록적 더위로 폭염이 재난에 포함된 이후에도 이번에 처음 가동됐습니다.

행정안전부는 폭염에 따른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대본을 가동해 관계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등과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폭염 취약계층 상황에 대한 예찰 활동을 확대하고, 오후에는 상황 회의를 열어 지자체의 폭염 대응 태세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오늘 오후 1시 현재 서울, 세종, 부산, 대구 등에 폭염경보가 내려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고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는 35도를 웃돌아 매우 더울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특히, 밤에도 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열대야 현상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한편, 폭염 재난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올라갑니다.

정부는 폭염이 더 심해지면 중대본 비상 2∼3단계 등으로 수위를 높여 범정부적으로 대응할 계획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